[정치In]

국민의당 "민주당, 경제부총리 먼저 임명하자"

입력 2016-11-10 16:40 수정 2016-11-10 17:02

국민의당은 10일 국무총리 문제와 별개로 경제부총리(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명 절차만은 먼저 진행하자고 거듭 주장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의당은 어제 야 3당 회담에서 대통령과 총리와는 별도로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해 경제부총리 임명절차에 나설 것을 제안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거부로 채택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변인은 “민주당은 경제 콘트롤타워의 공백에 어떠한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고심 끝에 제시한 국민의당 제안에도 대책없는 반대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다시 한 번 요청한다. 더 이상 민생을 외면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만 보고 경제 부총리 임명에 함께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한국 경제는 수출, 소비, 투자, 고용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 쿼드러플(4중) 악재에 빠져있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후폭풍, 트럼프 당선으로 인한 보호무역주의의 강화, 주한미군 방위 분담금 인상 등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손 대변인은 “야권이 지금 박근혜 대통령에게 2선 후퇴를 주장하는 이유는 청와대와 힘겨루기를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며 “경제 콘트롤타워의 부재로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임종룡 후보자를 먼저 처리하자 제안하니 오히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동의하던데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안 한다고 했다”고 전날 회동 내용을 설명했다.

국민의당에서는 지난 7일 안철수 전 대표가 ‘경제부총리 선(先) 임명’을 제안했으나 한동안 강경한 반대 의견이 많아 공론화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지난 9일 박 위원장이 야 3당 회동에서 이 문제를 언급하면서 지도부 차원에서 조금씩 힘을 보태는 분위기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