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최순실씨의 최측근이며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씨의 '문화계 비리' 수사와 관련해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전 차관을 소환할 방침이라고 10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