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차은택씨의 광고사 지분 강탈에 가담한 의혹을 받고 있는 권오준 포스코그룹 회장을 11일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권 회장을 상대로 포스코의 옛 계열사 '포레카' 지분 강탈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