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씨의 10일(오른쪽 사진) 오전 모습과 9일 오전 호송차에서 내리는 모습.

'비선 실세' 최순실의 최측근으로 불리며 권력을 행사해 온 차은택이 10일 오전 검찰 조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같은 날 새벽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향할 때와는 전혀 다른 차은택의 모습에 카메라 기자들은 눈이 휘둥그레진 채 연신 셔터만 눌러댔다.

수형복을 입고 가발은 벗은 차은택은 고개를 숙인 채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섰다. 구치소 수형복을 입은 뒤에는 가발, 반지 등 장신구를 착용할 수 없다.
평소 모자를 즐겨 쓰는 것으로 알려진 차은택은 지난 8일 밤 입국 후 긴급 체포될 당시에도 검은색 모자를 쓰고 있었다. 다음 날인 9일, 차은택은 모자를 벗고 부분 가발을 착용한 상태로 검찰에 출석했다.

온라인상에서는 ‘최순실 대역’ 논란과 마찬가지로 ‘차은택 대역’ 논란도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차은택이 맞다”며 “수형복을 입은 후에는 가발이나 반지 등 장신구를 착용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모자와 뿔테 안경을 쓴 채 박근혜 대통령 곁을 지키던 모습과는 다른 모습에 누리꾼들은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문화계 황태자'의 초라한 민낯", "인생 부질없네", "범죄자의 말로" 등의 과격한 표현들이 쏟아졌다.

한편 검찰은 차은택에 대해 10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