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거나 탄핵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계속 늘어 60%를 넘어섰다고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10일 밝혔다.

리얼미터가 지난 9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을 어떤 방식으로 책임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자진 사퇴하거나 탄핵해야 한다’가 60.4%로 가장 많았다. ‘탈당 및 여야 합의 총리에 국정을 이양해야 한다’는 18.4%, ‘박 대통령 또는 김병준 총리 중심으로 국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는 14.1%, ‘잘 모름’ 7.1% 등의 순이었다.

사퇴·탄핵 의견은 박 대통령이 1차 대국민 사과를 한 지난달 25일 조사에서 42.3%, 최씨가 긴급 체포된 이달 2일 조사에서는 55.3%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 60%를 넘어 2주 만에 20%포인트 가까이 늘었다고 리얼미터 측은 설명했다.

모든 지역과 연령에서 사퇴·탄핵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충청·세종 75.7%, 광주·전라 64.8%, 부산·경남·울산 64.4%, 경기·인천 59%, 서울 56.8%이고 박 대통령의 핵심 지지기반이던 대구·경북에서도 절반을 넘는 50.7%를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20대 78.4%, 30대 77.7%, 40대 69.6%, 50대 50.1%, 60대 이상 34.3%이 사퇴·탄핵을 꼽았다.

새누리당 지지층은 박 대통령과 김 총리 중심의 국정 정상화가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49.3%으로 제일 많았고, 탈당·국정 이양이 26.1%로 뒤를 이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사퇴·탄핵 의견이 각각 82.5%, 70.6%로 압도적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532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15%), 스마트폰앱(38%), 유선(18%)·무선(29%)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실시했고 응답률은 11.4%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2%포인트.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