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주말집회 … 최순실 파문 분수령 되나

입력 2016-11-10 13:45 수정 2016-11-10 13:45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세 번째 주말집회가 1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경찰은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최다 인원을 넘는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0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2일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 등에서 인원을 대거 동원하고, 야 3당도 장외투쟁에 역량을 쏟기로 한 만큼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 집회가 될 전망이다. 주최 측은 당일 최소 50만 명, 경찰은 16만∼17만 명을 예상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