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섭 중소기업청 청장(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우려와 달리 국내 중소·중견 기업에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10일 중기청에 따르면 주 청장은 9일 대전 본청 대회의실에서 긴급 확대 간부회의를 열고 “트럼프의 핵심공약 중 하나가 구경제(제조업 등 전통산업)를 활성화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의 구경제 활성화 과정에서 부정적 영향을 받는 국내 기업도 생기겠지만, 제조경쟁력을 지닌 중소·중견 기업은 현지 진출 분야가 늘어날 것이라고 주 청장은 설명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당선으로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만큼 미국과의 기업·산업 협력 체제를 강화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역량을 키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미국 대선 결과로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주 청장은 “중소·중견기업은 대기업 보다 환변동 대응능력이 취약하다”면서 “정책금융을 활용한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이번 대선 결과에 따른 금융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