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19,900400 +2.05%)은 10일 지난 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78.59% 증가한 38억54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0.6% 늘어난 191억6100만원, 순이익은 8.95% 증가한 29억800만원이었다. 순이익은 환율 변동에 따른 차감액의 일부 영향이 있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601억7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2.86%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29.11%와 87.28% 증가한 106억4900만원, 116억5600만원으로 집계됐다.
루트로닉은 연초 2016년 매출과 영업이익 전망치로 각각 840억원과 100억원을 제시한 바 있다. 영업이익은 3분기 만에 목표치를 달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 매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신사업에 대한 투자 규모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과 사업이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루트로닉은 미국과 한국에서 비급여 안과 시장 진입을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의미 있는 매출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