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대]

美하원의장 "트럼프 발언은 대선용…한미동맹 문제없다"

입력 2016-11-10 13:15 수정 2016-11-10 13:16
미국 의회를 이끄는 공화당 지도자들은 지난 9월 한국 국회 대표단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집권하더라도 한·미동맹과 양국 경제협력 관계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와 의원총회에서 "미국 대선 결과로 인해 국민이 너무 과도하게 불안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폴 라이언 하원 의장과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우 원내대표에 따르면 라이언 의장과 로이스 외교위원장은 당시 방미단인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가 당선될 경우 한미관계에 급속한 변화가 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에 "트럼프 발언은 대선용 발언"이라며 "선거를 의식한 발언에 너무 과민반응하지 말라"고 언급했다.

또한 "설사 트럼프가 대통령이 돼서 한미관계의 변화를 시도한다고 해도 모든 정책의 승인권은 의회에 있다"며 "'미국 의회 지도자들은 한미관계의 변화를 원하지 않으며, 군사·경제 협정등 기존 한미 협정을 변화시킬 생각이 없다. 한국 국민에 안심해도 좋다고 전달해달라"고 밝혔다고 우 원내대표는 전했다.

로이스 외교위원장은 "외교전반 사항은 하원 외교위가 모든 걸 결정한다"며 "트럼프가 하는 말은 대선용이라고 생각하며, 군사동맹과 경제협정은 외교위의 승인이 없으면 아무것도 진행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는 "공화당 지도부는 한미동맹에 작은 변화라도 올 만한 어떠한 변화도 꾀할 생각이 없다"며 "'한미동맹에 영향 줄만한 조그만 변화도 주지 않겠다'고 한국 국민에 말해달라. 트럼프가 됐다고 해서 한미관계에 급격한 변화가 오지 않을 것이라고 안심시켜 드리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