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 일제히 두자릿수 감소…"파업 여파"

입력 2016-11-10 11:43 수정 2016-11-10 11:43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빚어지면서 지난 10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이 작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 게티이미지뱅크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빚어지면서 지난 10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이 모두 전년 같은 달보다 두자릿수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0월 완성차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생산 대수는 34만7470대로 전년 동기보다 14.2% 줄었다고 10일 밝혔다.

파업과 태풍으로 인한 생산 차질, 조업일수 감소 등이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현대차기아차의 생산대수는 각각 14만4677대, 11만1075대로 전년보다 17.9%, 21.8% 감소했다. 한국GM의 생산대수는 5만3862대로 4.2%를 줄었다.

반면 르노삼성의 생산은 2만3220대로 작년보다 42.2% 증가했다. 신차 QM6, SM6 판매가 호조를 보였고, 닛산 위탁생산차 실적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출 대수도 전년보다 13.1% 감소한 21만6931대를 기록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지난해보다 11.8% 줄어든 33억7000만달러(약 3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내수도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에 파업 등이 겹치면서 14만8078대를 팔아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