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증시가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대선 승리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며 금융주가 급등세를 보인 영향을 받았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56.95포인트(1.40%) 오른 18,589.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23.70포인트(1.11%) 상승한 2163.26에, 나스닥 지수는 57.58포인트(1.11%) 오른 5251.07에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한 뒤 일제히 상승 전환했다. 트럼프 후보의 승리가 굳어지면서 충격을 받았던 금융시장이 빠르게 안정을 찾는 모양새였다. 트럼프의 재정지출 확대 및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 우려를 완화시켰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4% 넘게 급등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헬스케어는 3% 올랐고 산업과 소재가 각각 2% 넘게 상승했다. 에너지 임의소비재 통신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반면 유틸리티가 3% 이상 하락했고 부동산도 2% 넘게 내렸다.
금융주 중에서는 JP모건체이스가 4.6% 올랐고 웰스파고가 5.3% 상승했다. 제약기업인 화이자는 7% 이상 급등했다.

인수·합병(M&A) 심사 통과 불확실성에 내림세를 보였던 AT&T의 주가는 1.22% 올랐고, 타임워너의 주가는 1.45% 하락했다. 트럼프는 통신·미디어 공룡기업 탄생에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낸 바 있으며, AT&T와 타임워너는 합병을 발표한 이후 M&A 심사를 앞두고 있다.

트럼프는 이날 오전 2시 30분께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인 270명을 넘겨 승리를 확정했다. 공화당은 상·하원 다수당을 모두 지켜냈다.

시장에선 트럼프가 공약한 재정지출 확대는 기반시설과 방산산업에 긍정적이고 규제 완화는 은행주에 수혜가 된다고 평가했다. 또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 당선 시 급락세가 예상됐던 헬스케어업종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일 것으로 봤다.

한편 트럼프 당선을 둘러싼 우려가 완화되며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6.3% 반영했다.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이날 오전 71.5%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