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한파' 마이크 혼다 의원, 9선 도전 실패

입력 2016-11-10 06:25 수정 2016-11-10 06:25
미국 연방의회의 대표적인 '지한파' 의원인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9선 고지를 밟지 못했다.

9일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AP통신 집계에 따르면 혼다 의원의 지역구인 캘리포니아 주 제17선거구의 개표가 86.4% 진행된 가운데 같은 민주당의 로 칸나 후보가 59.6%의 득표율을 기록, 40.4%에 그친 혼다 의원을 제쳤다.

혼다 의원 측에서 아직 패배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칸나 후보 측은 선거 결과가 사실상 확정됐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