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0.6% 상승 … 금값은 소폭 하락

입력 2016-11-10 06:22 수정 2016-11-10 06:22
국제 유가는 9일 소폭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9센트(0.6%) 오른 배럴당 45.27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3센트(0.28%) 상승한 배럴당 46.28달러 수준에서 움직였다.
국제 유가는 전날 미국 대선투표 개표와 함께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승기를 잡으며 급락했다. 전날 배럴당 44.98달러로 마감됐던 WTI는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줄곧 떨어지더니 한때 4% 가량 폭락한 43달러 선까지 밀렸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충격파를 흡수하는 추이를 보였다.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전주보다 250만 배럴 늘었다는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도 소화하면서 상승으로 반전됐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달러(0.1%) 내린 온스당 1,273.50달러로 마감했다. 트럼프의 당선으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작용하면서 이날 오전까지도 금값이 올랐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상승 폭이 줄었고, 장 마감 때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