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통령직은 큰 자리, 트럼프 당선인 성공하길 바란다"

입력 2016-11-10 06:09 수정 2016-11-10 06:09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대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에게 "우리 미국민은 그가 성공하길 성원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통령직은 어떤 한 개인보다도 큰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한팀이며, 우리는 미국민과 애국심을 우선에 두고 있다"며 대선으로 갈라선 미국이 단합하길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새벽 트럼프 당선인에게 한 축하전화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말에 감동했으며, 그가 그러한 정신을 갖고 전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10일 트럼프 당선인과 만나는 자리를 통해 성공적이고 매끈한 대통령직 인수인계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인과 내가 현저히 다른 점들이 있다는 것은 더이상 비밀이 아니다"며 "그러나 8년 전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대통령과 나도 현저히 다른 점이 있었지만 매끈하게 정권 인수인계가 이뤄졌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