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선거인단 '싹쓸이'…득표는 클린턴이 앞섰다

입력 2016-11-10 06:06 수정 2016-11-10 06:06
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8일(이하 현지시간) 대선에서 선거인단 확보 면에서 압승해 당선됐지만, 전체 득표에서는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에게 오히려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으로서는 더 많은 민심을 얻었지만 독특한 선거제도 탓에 백악관행을 트럼프에게 내준 셈이다.

현지시간으로 9일 오후 3시 현재, 전국 개표율이 92%로 집계된 가운데 트럼프의 득표수는 5946만여 표(47.5%)로, 클린턴(5967만여 표·47.7%)보다 약 21만 표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두 후보가 확보한 선거인단 수(CNN 집계 기준)는 트럼프가 290명에 달한 반면 클린턴은 228명에 그쳤다.

트럼프는 당락의 기준인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확보해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는 득표와 무관하게 후보별 선거인단 확보수로 승패를 가르는 미국의 독특한 선거제도에서 비롯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