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동맹 더 굳건해지길"

윤병세 외교부 장관 "인수위와 협력할 것"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자에게 선거 승리 축전을 보냈다. 박 대통령은 축전에서 “북한 문제 등 현안 해결과 한·미 동맹 관계 발전을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굳건히 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열린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를 보고받고 “미국은 우리의 동맹국으로서 한·미 관계가 외교안보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트럼프 행정부와의 관계를 돈독히 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면밀하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인수위원회 단계부터 협력 관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의 강력한 대북 제재 압박 기조가 미 차기 행정부에서도 흔들림 없이 지속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과의 당정 협의에서 “차기 미국 대통령의 인수위 산하 외교안보팀과 접촉해 동북아 지역 평화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