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회장, 제11회 동곡상 시상식 참석

입력 2016-11-09 17:48 수정 2016-11-09 17:48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은 8일 동곡사회복지재단이 개최한 제11회 동곡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를 격려했다. 수상자는 △지역발전부문 박기병 6·25참전언론인회장 △지역발전부문 김학철 극단 산야 대표 △사회봉사부문 최정부 강원도장애인재활협회 고문 △교육학술부문 권오길 강원대 명예교수 △자랑스러운 출향강원인부문 김장숙 전 정무장관 등이다.

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동곡상이 선친의 유지인 향토 강원도의 발전과 인재육성을 넘어 21세기 글로벌 시대를 이끄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인재상을 제시하는데 기여하기를 기원한다”며 “동부그룹도 강원도의 경제, 사회, 문화 발전에 미력하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곡상은 김 회장의 아버지인 김진만 전 국회부의장이 강원도 발전에 기여한 숨은 일꾼을 찾아내자는 취지로 1975년 만든 상이다. 1980년 신군부 정권에 의해 중단됐지만, 2011년 부활됐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