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0대 그룹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급 전문경영인의 평균 재임 기간이 2.5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정보업체 CEO스코어가 2000년 이후 30대 그룹 계열사의 CEO급 임원 2504명을 조사한 결과다. 재임 1년을 채우지 못한 CEO는 17.7%였다. 영풍그룹이 평균 3.81년으로 가장 길었고 하림이 3.71년으로 2위를 차지했다. 반면 부영은 평균 1.23년으로 거의 매년 대표이사가 교체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