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4차 산업혁명 TF 구성…박세창 사장이 팀장 맡아

입력 2016-11-09 18:06 수정 2016-11-10 02:02

지면 지면정보

2016-11-10A19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박삼구 회장 지시에 따라 최근 4차 산업혁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 팀장은 박 회장의 아들인 박세창 경영전략실 사장(사진)이 맡았다.

9일 금호아시아나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달 초 각 계열사에서 직원 10여명을 뽑아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을 짜는 TF를 조직했다.

4차 산업혁명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제조혁명을 일컫는다.

박 회장은 직원들에게 “4차 산업혁명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회사 명운이 달렸다”며 “깊이 있는 고민을 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막힘 없는 창의성’이라고 내부 정의를 내리고,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 TF는 기존 사업 방식에 변화를 주는 것부터 새롭게 사업 영역을 넓히는 방안까지 다양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