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건 유출 관여 정황 포착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9일 두 사람의 거주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업무일지와 다이어리, 개인 및 업무용 휴대폰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청와대 전·현직 실무급 인사 2명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 등이 청와대 대외비 문서를 최씨에게 유출하는 데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지난 6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포함해 ‘청와대 문고리 3인방’이 모두 수사선상에 올랐다.

검찰은 또 ‘황제조사’ 논란을 빚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재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최씨가 설립·운영을 주도한 K스포츠재단 측에 수사 정보를 흘렸다는 의혹이 나왔기 때문이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