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재단 강제모금 규명되나

입력 2016-11-09 18:02 수정 2016-11-10 03:43

지면 지면정보

2016-11-10A31면

검찰, 대기업 임직원 줄소환

CJ 부회장 퇴진 요구 의혹도 수사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요 기업 임원을 줄소환하고 있다. 최씨가 설립·운영을 주도하며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업들이 기금을 출연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압력이 있었는지가 수사 대상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9일 오전 김모 전 한진그룹 전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에는 박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이모 LG 부사장, 조모 CJ그룹 부사장, 신모 한화 상무, 박모 SK 전무를 조사했다. SK는 두 재단에 총 111억원을 출연해 삼성(204억원) 현대차그룹(128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돈을 냈다. LG가 78억원, 한화 25억원, CJ 13억원, 한진은 10억원을 출연했다.

검찰은 두 재단에 돈을 낸 53개 기업 관계자를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 대한 청와대의 ‘퇴진 요구’ 의혹도 수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