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선택 트럼프]

"트럼프 인수위 접촉방안 모색"

입력 2016-11-09 17:22 수정 2016-11-10 02:20

지면 지면정보

2016-11-10A8면

새누리-외교부 당정협의

청와대, NSC 상임위 긴급개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9일 “외교부는 올해 미국 대선주자 캠프를 190여회 접촉했다”며 “미리 수립해둔 액션 플랜에 따라 미국 차기 대통령의 인수위원회 산하 외교안보팀을 접촉해 동북아지역 평화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국 대선 결과가 한국 경제·외교·안보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 방향’이라는 주제의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차기 미 정부에서도 한·미 동맹을 중요시하는 정책 기조와 대북 압박을 중시하는 대북 정책 기조가 기본적으로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당정협의 직후 “주한미군에 대한 방위비를 한국 측이 추가 부담하도록 미국이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에는 (회의 참가자) 대부분이 동의했다”며 “국내에서 트럼프 당선자와 인맥이 가까운 인사가 거의 없다는 문제도 지적됐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9일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미국 대선 결과가 한국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향후 방안을 논의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