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치든 내치든 자격 없다"…민주당도 대통령 탈당 요구

청와대 "국회 추천 총리가 각료 임명·해임건의권 행사 확실히 보장한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9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야 3당 대표 회담에서 얘기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9일 긴급 회담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추천 총리’ 제안에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강경 견해를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야 3당 대표 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우리의 뜻을 이해하기는커녕 모호한 말장난만 할 뿐”이라며 “박 대통령은 이제 더 이상 외치든 내치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도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을 외면한 채 다시 어떤 수를 부려 보려고 하는데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3당 대표는 오는 12일 열리는 민중총궐기 집회에 적극 참여키로 하는 등 6개 사항에 합의했다. 합의 사항은 △이번 사태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명명 △강력한 검찰수사 촉구 및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 신속 추진 △박 대통령 제안 거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한 민생·국가안보 챙기기 △12일 이후 재회동 등이다.

3당은 박 대통령 거취에 대해 “대통령 하야를 당론으로 정한 정의당을 제외하고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청와대는 국회 추천 국무총리 권한과 관련해 “총리가 내각 통할권, 각료 임명제청권과 해임건의권을 모두 강력하게 행사하는 것을 대통령이 확실히 보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성례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거국중립내각은 헌법에 없는 말이지만 그 권한을 총리에게 드려 취지를 살릴 수 있다는 대통령 말씀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총리가 장관 제청권뿐만 아니라 임명권까지 가져야 한다는 야당 요구에 대해 “총리가 훌륭한 분을 장관으로 추천하면 같이 협의해서 임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큰 흐름에서 훌륭한 분이면 거부할 수 있겠느냐”며 “지금 정국에서는 대통령이 정말로 내려놓고 여야, 특히 야당과 문제를 풀어 나가고 의견을 들어서 협치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야당의 대통령 탈당 요구에 대해 “내가 이야기하기 부적절하다”며 “야당 요구를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야권의 2선 후퇴 요구에 대해 “미국 대선 결과가 우리 경제와 외교에 미치는 영향을 치밀하게 대비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하지 말라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손성태/장진모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