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사진 오른쪽)이 자원봉사단 조끼를 입고 바자회 판매원으로 나섰다.

최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입구 분수광장에서 SK 임직원 80여명과 함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SK행복나눔바자회’를 열었다. SK는 2004년부터 매년 겨울 바자회를 열고 있다. SK네트웍스 SKC SK텔레시스 등 3개사가 공동 주관한다.

수익금은 저소득층 가구의 난방비나 보온용품 지원에 쓰기로 했다. 최 회장은 “이 활동이 저소득층 가정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눔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바자회가 끝난 뒤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을 비롯한 면세본부 직원 50여명과 함께 중곡동으로 이동해 외벽 및 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에 벽화를 그리는 사회공헌 활동도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