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부터 기아챔피언스컵 열려
존 매켄로(57), 피트 샘프러스(45·이상 미국) 등 ‘테니스의 전설’들이 한국 팬 앞에서 대결을 펼친다. 11일부터 사흘간 서울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프로테니스(ATP) 챔피언스투어 기아챔피언스컵이 그 무대다.

이번 대회에는 매켄로와 샘프러스를 비롯해 마라트 사핀(36·러시아), 팻 캐시(51·호주) 등 네 명의 은퇴 선수가 출전한다. 11일에는 유진선(54)-이형택(40)이 호흡을 맞춘 ‘한국 테니스의 전설’ 조와 매켄로-사핀 조가 격돌하는 복식 시범경기도 펼쳐진다.
은퇴한 선수들이 기량을 겨루는 ATP 챔피언스투어는 현역 시절 세계랭킹 1위에 올랐거나, 메이저대회 단식 결승 진출 경력이 있는 선수 또는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에서 우승한 팀에서 단식 경기에 출전한 경력을 갖춘 선수만 출전하는 무대다.

현역 시절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했던 매켄로는 1979년 US오픈 등 메이저대회 단식에서 일곱 차례 정상에 올랐다. 1992년 앤드리 애거시(46·미국)와 시범경기를 한 후 24년 만에 국내 팬 앞에서 경기를 펼친다.

샘프러스는 1990년 US오픈을 비롯해 메이저대회 단식에서 14번 우승했다. 4대 메이저대회 가운데 프랑스오픈에서만 우승하지 못해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에는 실패했다. 한국을 찾는 것은 9년여 만이다. 사핀은 2000년 US오픈, 2005년 호주오픈 챔피언이다. 캐시는 1987년 윔블던에서 우승했고 1987년과 1988년 호주오픈에서 준우승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