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단공, 2016년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 전시

입력 2016-11-09 14:36 수정 2016-11-09 14:52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6년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 관련 내용을 전시한다. 행사 기간은 8일부터 11일까지다.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은 산업단지 내부에서 발생하는 부산물, 폐에너지 등을 원료나 에너지원으로 재자원화하고 오염물 배출을 줄이는 산업이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됐다.

올해까지 에너지분야 94개 과제를 지원했으며 44개가 사업화됐다. 8348억원의 경제효과, 356만t 온실저감 효과 등을 창출했다. 잉여스팀을 입주기업에 공급해 연 180억원의 경제효과와 온실가스 연 10만t 저감 효과를 만든 울산스팀하이웨이 구축사업이 대표적이다.

황규연 산단공 이사장은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은 우리나라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산업단지 우수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