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이단아' 트럼프, 승리까지 선거인단 38명 남았다

입력 2016-11-09 14:06 수정 2016-11-09 14:06
제45대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주에서 승리, 승기를 잡았다. 예상을 깨고 주요 격전지에서 트럼프가 승리하며 백악관행까지 38명의 선거인단만 남겨둔 상태다.

부동산 재벌이자 워싱턴 정치와 무관한 '아웃사이더'인 트럼프가 45대 미국 대통령이 되는 '대이변'이 벌어지면 충격파는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개표 결과, 트럼프는 3대 경합주로 꼽히는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주 가운데 플로리다와 오하이오를 2곳을 이기는 기염을 토했다. 1960년 이후 이들 3개 주 가운데 2개에서 이기지 못한 후보가 대통령이 된 적은 없었다.
또한 트럼프는 경합주인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승리를 거뒀다. 이 밖에도 텍사스와 인디애나 켄터키, 조지아, 웨스트버지니아, 오클라호마. 테네시, 미시시피, 앨라배마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아칸소, 캔자스, 네브래스카, 와이오밍, 노스·사우스다코타 승리 등에서 승리했다.

이에 트럼프는 선거인단 232명을 확보했다. 대선 승리에 요구되는 선거인단 과반 270명에 38명 차로 다가선 것이다.

반면 클린턴이 확보한 선거인단은 209명으로 집계됐다.

클린턴은 텃밭인 캘리포니아와 뉴욕 주에서 이겼지만 경합주 가운데 승리한 곳은 버지니아와 콜로라도 2개주에 그쳤다.

클린턴이 열세를 만회하고 역전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고 현지 언론은 평가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의 당선 확률을 95%까지 높였으며 총 305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