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9일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에도 한미관계는 변함없이 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개표 관전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대선 결과가 한미관계에 줄 영향에 대한 질문에 대해 "한미 동맹관계는 지난 60년 이상 강했다(strong)"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관계는 과거 부침(ups and downs)도 있었지만 언제나 강화되어왔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강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아들 세준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리퍼트 대사는 "이번 대선은 미국인, 한국 내 미국인, 한국 사람들에게 모두 특별한 행사" 라며 "그것이 내가 세준이와 함께 이곳을 찾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