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은 9일 국회 추천 총리 수용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제안에 대해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공통의 입장을 밝혔다. 또 오는 12일 '민중총궐기 집회'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박지원·정의당 심상정 등 야 3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 6개 사항에 합의했다고 3당 대변인이 밝혔다. 야 3당이 합의한 내용은 ▲ 이번 사태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명명 ▲ 12일 집회에 당력 집중해 적극 참여 ▲ 강력한 검찰수사 촉구 및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 신속 추진 ▲ 박근혜 대통령의 제안이 일고의 가치가 없음 확인 ▲ 상임위·예결위 통한 민생·국가안보 챙기기 ▲ 12일 이후 정국현안·경제안보 논의 위한 재회동 등이다.

당초 민주당은 12일 '민중총궐기 집회'와는 별도로 당원보고 형식의 집회를 열기로 했지만, 시민사회와 주도의 집회에 전격적으로 결합하는 방향으로 강경 선회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12일 시국집회는 주권자인 국민의 뜻이 모이고 확인되는 자리라서 대단히 중요하다" 며 "야 3당이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국민과 함께 하기로 했다"며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