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vs 도널드 트럼프, 드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코스피지수가 급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600선이 붕괴됐다.

9일 오전 11시5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11% 1961.04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600선이 무너졌다. 전날보다 4.38% 떨어진 596.79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지수가 5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2월 이후 9개월만이다.

장초반 두 지수 모두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우세에 상승세를 나타냈었다. 이후 트럼프가 선전을 펼치면서 하락세로 돌아선 이후 낙폭을 확대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의 실시간 당선확률을 54%로 점쳤다. 현재 트럼프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136명이며 클린턴은 104명을 확보하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