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19,5000 0.00%)은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항암치료백신 개발이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2016 하반기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의 총 연구비는 32억원이다.

과제명은 '골수 조혈줄기세포 유래 차세대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이며, 난치성 전립선암과 난소암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혈액 속 단핵구(Monocyte)로부터 분화시킨 수지상세포가 아니라 골수의 조혈줄기세포에서 증식 및 분화된 수지상세포를 이용한다. 이로써 항암치료백신의효과를 높여 상업화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란 설명이다.

이번 과제가 완료되면 줄기세포 사업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파미셀 측은 기대하고 있다.
파미셀 관계자는 "파미셀의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의 원료도 골수이기 때문에, 한 번의 채취로 줄기세포치료제에 이용되는 중간엽줄기세포와 항암백신치료에 이용되는 조혈줄기세포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며 "임상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어 환자의 치료 패러다임에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줄기세포를 보관하는 사업도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까지 국내 항암치료백신 임상시험에 쓰인 수지상세포는 모두 단핵구에서 배양된 것이다. 이는 항암치료백신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으나, 종양제거 면에서 만족할만한 임상결과가 나오지 않아 제품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현아 연구소장은 "파미셀이 개발 중인 항암치료백신은 현재까지 알려진 수지상세포 중 항암면역유도 기능이 가장 우수할 것으로 보고된 것을 골수의 조혈줄기세포로부터 분화시켜 사용한다"며 "기존에 단핵구에서 배양한 수지상세포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높은 치료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