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츠칼튼 서울, 내년 1월 리노베이션…8월 재개관

입력 2016-11-09 11:27 수정 2016-11-09 11:27
리츠칼튼 서울은 내년 1월1일부터 문을 닫고 대규모 개보수(리노베이션) 공사를 시행, 8월에 재개관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리츠칼튼 서울이 1995년 문을 연 후 처음으로 전면 휴관하고 벌이는 공사다. 이에 객실·레스토랑·연회장·피트니스·클럽라운지 등 호텔 내 전 시설과 함께 호텔 진입로와 외관 등을 바꾸기로 했다.

공사 후 전체 객실 수는 375실에서 336실로 줄어들게 된다.
대신 최근 경향을 반영해 화장실을 고급 대리석을 활용하고 규모도 방의 절반 정도로 디자인한다. 수페리어 디럭스룸의 크기도 확장할 예정이다.

편의시설을 확충해 12층에 있는 클럽라운지를 늘리고 복층으로 리모델링한다.

아울러 오픈형 갤러리를 내부에 만들어 현재 장식된 240여 점의 예술작품 외에도 세계적 명작을 감상할 수 있는 '아트 라이브러리'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호텔 외부 주차장은 유럽풍 경관의 정원으로 꾸며 야외 프라이빗 웨딩, 브랜드 론칭 등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사 디자인은 영국 디자인 회사 데이비드 콜린스 스튜디오가 맡았다.

리츠칼튼 서울 관계자는 "공사를 거쳐 숙박시설로서의 호텔의 영역을 넘어서 문화예술 영역을 강화할 것" 이라며 "새로운 조각, 미술품을 확충해 기품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