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원제 정무수석, 정의장 면담…"총리 각료제청권 실질적 보장"

입력 2016-11-09 10:21 수정 2016-11-09 10:21
청와대는 9일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국회 추천 총리의 내각 통할' 발언과 관련, "실질적으로 총리에게 각료 임명제청권 등이 보장되는 것"이라는 입장을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전달했다.

허원제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정 의장을 비공개 예방한 자리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김영수 국회 대변인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날 면담은 정 의장이 '국회추천 총리의 권한 부분을 분명히 해달라'는 야당의 요구를 청와대에 전달한데 따른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으로, 면담은 오전 8시30분부터 30분 가량 이뤄졌다.
허 수석은 이 자리에서 "헌법적 규정 때문에 대통령의 표현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각료 임명제청권 등 총리가 갖고 있는 권한을 충분히 활용하고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는 뜻이다. 그걸 자연스럽게 언론에 알리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각권 위임 등 야당이 요구하는 수준의 구체적인 권한 이양 부분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 의장은 "현 상황에서 문구 하나둘 첨삭한다고 될 문제가 아닌 것 같다. 민심을 잘 읽는 게 중요한 만큼, 철저히 민심에 기반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너무 내려놨다는 느낌을 주는 정도도 지금 현 상황에서는 국민이 부족하다고 받아들이는 것 아니냐. 대통령이 너무 내려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해야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정 의장은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놔야 되지 않겠는가. 그런 입장에서 정국을 풀어나갔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