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은 9일 ‘최순실게이트’파문에 따른 정국 수습과 관련,“대통령 사퇴 없는 어떤 수습책도 미봉책이다.탄핵과 사퇴가 유일한 출구”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치는 정치인이 하는 것 같지만 결국 국민이 하는 것.공화국의 주인인 국민은 대통령의 사퇴를 원한다”며 “사퇴가 전제 안 된 어떤 해결책도 미봉책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와 새누리당의 온존(2선 후퇴나 책임총리 등)을 전제한 수습책을 수용하면 불똥이 야당에 튄다”며 “국민 뜻을 따라 탄핵절차에 착수하고 모든 수습책은 대통령 퇴진을 전제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습책 논의도 여야가 아닌 국민이 함께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