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인디애나, 켄터키 등 2개 주에서 승리를 확정하며 초반 개표 결과에서 우세한 분위기다.

CNN은 트럼프가 인디애나, 켄터키 등 2개 주에서 승리를 확정, 선거인단 19명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2개 지역은 쇠락한 중서부 공업지대를 뜻하는 이른바 '러스트 벨트'에 속하는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이다.

또한 선거인단 29명이 걸린 최대 격전지 플로리다에서 트럼프는 2% 개표 결과, 58.5%대 30.2%로 클린턴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워낙 초기 개표라 최종 결과는 불투명하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버몬트 주에서 승리, 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고 CNN은 전했다.

클린턴은 선거인단 13명이 걸린 경합주 버지니아에서도 초기 개표 결과, 49.5%대 45.4%로 트럼프를 다소 앞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