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데이' 방송 캡처

배우 전원주가 지난 2013년 세상을 떠난 남편으로 인한 속앓이를 고백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쇼 원더풀데이'에서 전원주는 "예전에 남편이 뭐 하면 다 없어졌다. 우리 어머님이 나를 부려먹고 대우를 못 해준 게 미안해서 파주 땅 10만 평을 물려줬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남편이 10만 평을 다 날렸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는 영수증에 몇 만 원 이상 나가는 게 없는데, 한 번은 남편 영수증을 보니 600만 원이 나왔더라. 골프 치러 가서 홀 인 원을 했는데 같이 간 사람들 돈까지 다 낸 거다"라고 밝혔다.
또 "그런데도 남편에게 매 맞을까봐 무서워서 싹싹 빌었다. 싸움 한 번 못 해보고 돈은 다 뜯겼다. 여자도 많았다. 가는데 마다 세컨드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마지막으로 전원주는 "여자가 열심히 살기 위해 돈에 집착하고 앞만 보니까 남편을 챙기지 못 했던 거다. 남편 뒷조사도 해야 하는데 난 그냥 방송국에만 있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전원주는 자식들에게 재산을 미리 물려줄 수 없다는 속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