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미국 대선 결과 나오면 관례 따라 조치"

입력 2016-11-09 09:04 수정 2016-11-09 09:04
청와대는 9일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결정과 관련해 "지난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미국 대선에 대비한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미국 대선이 있는데 최순실 파문으로 한·미 관계를 비롯한 외교 문제 대응에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미국 대선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전을 보내느냐는 질문에는 "결과가 나오면 관례에 따라 진행되는 조치가 있을 것"이라면서 "있을 때마다 알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임 중인 2008년 11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되자 축전(11월5일)을 보내고 전화 통화(11월7일)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