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투표권 없는 괌 비공식 투표, 클린턴 압승

입력 2016-11-09 08:38 수정 2016-11-09 08:48
태평양에 있는 미국령 섬 괌에서 치러진 비공식 미국 대선 투표에서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힐 보도에 따르면 이날 괌 비공식 투표에서 클린턴이 득표율 71.63%,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득표율 24.16%를 각각 얻었다.

괌 주민은 미국 시민권자이지만 미국 대선 투표권은 없다.

대신 대선일에 자체적으로 비공식 투표를 시행해 그 결과를 미국 본토 선거 결과가 나오기 전에 발표한다. 비공식 투표의 법적 구속력은 없다.

그러나 괌이 1984년부터 지금까지 비공식 투표로 대선 승자를 정확하게 예측했기 때문에 괌 주민 3만여 명의 표심이 주목을 받았다고 더힐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