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대표 회담, 결과 주목

입력 2016-11-09 06:49 수정 2016-11-09 06:49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9일 오전 국회에서 대표회담을 열고 정국 수습책을 논의한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참석하는 이날 회담에서 3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에게 실질적인 내각 통할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힌데 대한 야권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3당은 특히 '실질적인 내각 통할권'의 범위를 놓고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분명한 2선 후퇴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에 대한 새누리당 탈당 요구 여부와 청와대가 제안한 영수회담에 대한 입장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