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당선확률 91%로 상승

입력 2016-11-09 06:11 수정 2016-11-09 06:11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 확률이 91%로 높아졌다고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의 대선예측 프로그램인 '정치예측시장'의 전망에 따르면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한 주 전 78%에서 대선 하루 전날인 7일 91%로 급상승했다.

이 확률은 지난달 20일 95%로 정점을 찍었다가 26일 90%로 다소 하락한 뒤 연방수사국(FBI)이 클린턴의 '이메일 재수사'를 밝힌 직후인 31일 78%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6일 이 사안을 '무혐의 종결'하면서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다시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 확률은 지난달 31일 23%에서 7일 9%로 급락했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