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 박근혜대통령과 회동에서 “국회가 총리 적임자를 추천하면 차후 권한부여에 대한 논란이 없도록 깔끔히 정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의장실에서 박 대통령과 회동을 갖고 “(총리권한 문제를 둘러싸고) 정당 간에 싸울 수도 있고 청와대와 국회 간에 갈등이 있을 수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국민에게 면목이 없다”며 “힘들더라도 국민의 의견과 국회의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회추천)총리가 내각을 통합 할 수 있는 실직적 권한을 보장하는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고 김영수 국회의장실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대통령의 책임이다”며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주시면 그 분을 총리로 임명해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하는 권한을 드리겠다“고 제안했다. 야당이 요구한 김병준 총리내정자에 대한 지명철회및 총리추천권 요구를 전격 수용한 것이다.

정 의장은 ”대통령의 위기는 국정의 위기이고 국가의 위기“라며 “현단계에서 국민을 안심시키는 게 현재로선 가장 중요하다. 주말 촛불민심을 잘 수용해주시고, 그래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