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정 의장, 회동 13분…국회추천 총리 요청한 듯

입력 2016-11-08 10:58 수정 2016-11-08 10:58
박근혜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 국회의장실에서 13분 간 회동을 하고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개입 파문' 사태수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박 대통령은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허원제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이날 오전 10시27분 국회 본청에 도착했으며, 곧바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우윤근 국회사무총장의 안내를 받아 국회의장 접견실로 이동했다.

박 대통령과 정 의장은 10시30분께 회담을 시작했으며, 10시43분 종료됐다.

박 대통령은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 배경을 설명한 뒤 야당이 반대할 경우 국회에 총리 후보자 추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국회 본청에 입장하자 기다리고 있던 야당 의원과 보좌진들은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 떼라'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