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5,030120 +2.44%)은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 브랜드 자회사인 달콤커피의 신임 대표로 지성원 사업본부장을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지 신임 대표이사는 다날다날엔터테인먼트를 거쳐 지난 2011년 달콤커피 론칭을 이끌었다.

지 대표는 최근까지 사업 본부장을 맡아 말레이시아와 싱가폴, 중국 등의 프랜차이즈 계약을 포함해 국내외 150호점의 계약을 성공시키며 가맹점 확대, 글로벌 시장 진출, 매출 확대 라는 세가지 목표를 성사시킨 달콤커피의 핵심 인물이다.

지 대표는 "커피 사업의 본질에 집중, 차별화된 메뉴와 콘텐츠 등을 강화할 것"이라며 "다양한 가맹점 지원 정책과 소통을 통해 고객과 점주 모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