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중국 전략 소형차 '신형 K2'를 내놨다.

기아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는 7일(현지시간) 중국 후난성 장자제에서 김견 총경리 등 기아차 관계자와 기자단, 딜러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전략 소형차 신형 K2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으며, 8일부터 판매에 돌입했다.

신형 K2는 지난 2011년 처음 출시된 이후 5년 만에 나온 2세대 모델이다. 1세대 K2는 지난 2011년 이후 올해 10월까지 총 77만4027대가 판매된 인기 차량이다.
신형 K2는 중국 현지 소비자들의 요구를 대거 반영했다. 넓은 공간을 선호하는 중국 고객의 특성을 고려해 이전 모델 대비 전장은 22mm, 축거(휠베이스)는 30mm 확대했다.

또 전화, 문자, 음악 등 여러 기능을 차량 시스템과 연동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와 '바이두 카라이프', 오염 물질의 실내 유입 차단 및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 시스템'을 추가했다.

기아차는 내년에는 5도어 모델 등을 새롭게 라인업에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평균 18만대의 신형 K2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2는 기아차의 중국 시장 점유율 확대에 기여할 주력 모델로 출시 전부터 업계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며 "중국 소형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로 미래 핵심 고객인 젊은 구매층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