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8일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지명자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철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 및 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7일) 저와 가까운 동교동측 인사에게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전화를 해 박 위원장이 추천하면 총리로 검토할 수 있다는 얘길해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아직도 (여권이) 이렇게 현 상황을 안이하게 파악해 누구 누구를 총리 후보자로 접촉하는 건 야당의 요구를 무시하고, 제 입장도 난처하게 하는 행태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박 대통령이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국회로 온다는 소식을 거듭 전하고 “한 고위층 인사로부터 연락 온 내용은 대통령이 우리 요구를 들어 어떤 말을 할 것이라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에서는 3당 대표들도 참석해줬으면 좋겠다는 뉘앙스가 있었다는 보도가 잇따랐지만 (실제 청와대에서) 그런 요구는 없었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