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박(비박근혜)계 중진인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이 8일 주요 당직인 인재영입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인재영입위원장직을 사퇴하기로 하고 이정현 대표에게 그 의사를 전달했다”며 “당이 곪아터진 환부를 도려내고 깨끗한 중도보수가치의 구심점으로 다시 우뚝 서기 위해서는 이제는 강성 진박이 후퇴할 때”라고 말했다. 또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고 현 지도부가 구성한 당직에 대한 사의를 표시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현 지도부가 준 당직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지도부 사퇴를 요구했고 비대위가 구성이 곧 될 줄 알았는데, 사실 강성 친박들이 2선 후퇴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당이 표류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