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지명 철회하나…박 대통령, 국회추천 총리 제안할 듯

입력 2016-11-08 10:01 수정 2016-11-08 10:01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8일 야당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카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추천한 총리를 제안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야당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카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합의해 총리를 추천해달라는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국회를 전격 방문,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의장과 회동하고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파문에 따른 정국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공식 발표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대통령이 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 국회 협조를 당부하고 정 의장의 이야기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정기국회 시정연설이나 국회 개원연설 등 공식 일정을 제외하고 정치적 이유로 국회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박 대통령은 2013년 9월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정국을 풀기 위해 여야 대표와 국회 사랑재에서 회동한 적이 있다.

박 대통령은 일단 이날 회동에서 김 내정자에게 헌법이 보장한 모든 권한을 부여할 것이라는 점을 재차 확인하고, 김 내정자 인준의 필요성을 호소하되 야당이 끝내 '김병준 카드'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여야가 논의해 후임자를 총리로 추천해오면 수용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여야 대표들을 예방해 박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요청했으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에게 전권을 주지 않으면 만날 수 없다며 한 비서실장의 방문을 거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국회 측과 조율을 거쳐 일단 정 의장과의 회동을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