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크몰 조감도(사진=HDC현대아이파크몰 제공)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사진)이 삼성가에 이어 CJ그룹과 손잡고 복합쇼핑몰 '아이파크몰' 활성화에 나섰다. 개점 10년 만에 증축하는 아이파크몰에 CJ CGV와 함께 '복합 한류 타운'을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HDC현대아이파크몰은 아이파크몰에 1000억원을 투자해 면적을 6만4000㎡ 증축한다고 8일 밝혔다.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사진=현대산업개발 제공)

이에 현대산업개발이 2006년 아이파크몰에 아이파크백화점을 연 지 10년 만에 면적이 28만㎡에서 34만㎡로 늘어나게 됐다.

신규 증축 공간은 CJ CGV와 손잡고 내년 말까지 영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복합 한류 타운으로 조성한다.

지난해 호텔신라와의 합작사 HDC신라면세점의 면세점 개점과 용산 상권 확대 등으로 아이파크몰 방문객수가 증가한 가운데 쇼핑과 관광 지원 기능을 확충하기 위한 증축과 개편을 단행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이파크몰은 증축에 따른 하드웨어, 신(新) 콘텐츠 확보로 정 회장이 지난해 제시한 '비전2020 계획'에 따른 '글로벌 어뮤즈먼트몰'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증축으로 신설되는 아이파크몰 건물 왼편 3개층, 오른편 5개층 중 오른쪽 공간에 복합 한류 타운이 자리잡게 된다. CJ CGV는 아이파크몰과 용산을 '한국판 할리우드'로 건설하겠다는 포부를 내걸고 본사를 상암동에서 아이파크몰로 이전할 예정이다.

증측 후 아이파크몰에는 총 20개의 초대형 상영관과 함께 국내 최초의 '아이맥스 그랜드 씨어터(IMAX rand Theatre) 레이저'와 4DX·스크린 X·스피어 X·사운드 X 등 특별관이 모두 들어선다.

90m가 넘는 레드카펫도 설치, 시사회와 무대인사, 사인회 등의 행사를 연계한 'K-무비 관광 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CJ CGV는 CJ E&M과 CJ오쇼핑 등의 콘텐츠를 활용해 오픈 스튜디오와 오디션 부스, 신규 방송 제작 등을 시연한다는 방침이다.

4층 이벤트파크에는 상설 대형 공연장이 들어선다. 아울러 용산역 대합실과 쇼핑몰과의 연결통로도 개편, 공공 보행 시설과 이용 편의시설도 보강할 예정이다.

아이파크몰은 증축을 통해 HDC신라면세점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면세점이 연간 약 100만명의 방문객을 추가 확보할 것이란 관측이다.

양창훈 HDC현대아이파크몰 대표는 "이번 증축으로 백화점과 면세점, 미디어 제작·체험, 공연 등 주요 상업·문화·여가시설을 모두 갖춘 '제3세대 쇼핑몰'로 발돋움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