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를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난국 수습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청와대 영수회담 관계 전화가 빗발친다”며 “국회의장실 통보에 의하면 대통령께서 오늘 오전 10시 30분 의장실로 오셔 의장님을 방문하신다고 한다. 저는 안 간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이 자리서 새 총리후보를 국회에서 추천해달라는 요청을 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새누리당 비박계는 “박 대통령이 김병준 총리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에 권한을 넘겨야 한다”고 압박해왔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