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외손녀, 탤런트 길용우 아들과 11일 결혼

입력 2016-11-08 08:24 수정 2016-11-08 08:33

사진 왼쪽부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탤런트 길용우씨. / 한국경제DB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장녀 정성이 이노션 고문과 탤런트 길용우씨가 사돈이 된다.

8일 재계에 따르면 길용우씨의 아들 길성진씨(32)와 정성이 고문의 장녀 선아영씨(30)가 오는 1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신랑 길씨는 대학원 진학을 준비 중인 평범한 학생으로 알려졌다.

신부 어머니인 정성이 고문은 대전 선병원 설립자인 고 선호영 박사의 차남 선두훈 대전선병원 이사장과 결혼해 1남1녀를 뒀다. 이번에 결혼하는 선씨는 큰딸이다.

정 고문은 올해 4월 아들을 결혼시킨 데 이어 7개월 만에 딸의 결혼식을 치르게 됐다. 정 고문의 아들은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 부회장의 차녀와 결혼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을 비롯해 범현대가 일가친척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길용우씨의 연예계 지인들도 대거 식장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